확대 l 축소

레벨4 자율주행 택시 도심을 달리다···2027년 상용화

이르면 8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승객을 태우고 서울 강남 도심을 주행한다. 자율주행 레벨4는 특정 구간에서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고도 자동화를 뜻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현대차와 손잡고 서울에서 교통이 가장 혼잡한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레벨4 자율주행 시범 운행과 기술 실증을 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서울 강남 현대오토에버 사옥에서 ‘자율주행 로보라이드 시범 운행 착수 행사’를 개최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번째 고객이 돼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라이드를 시승했다.

혼잡한 도로 위로 운전자 없이 스스로 차선변경과 좌, 우회전은 물론 유턴까지 가능한 레벨 4의 자율 주행차량이 모습을 드러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현대자동차의 협업으로 자율주행 택시인 로보라이드 시범 운행을 선보인다. 직접 차량에 탑승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신 자율주행 기술과 도로 안전 현황을 살폈다.

도심 속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4 이상의 상용화 기술 확보는 세계 각국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 정부는 레벨4 자율주행 실증 사업을 시작으로 2027년 상용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전국에 7곳인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를 2025년까지 시, 도별 1곳 이상으로 늘리고, 민간 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자율 차량의 상용화를 뒷받침 하기 위해 차량 제작, 판매 기준을 2024년까지 마련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 인프라와 정밀 도로지도를 전국에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1조 1천억 원 규모의 범부처 연구, 개발 사업도 지속해 나가기로 한 가운데 올해 여름 미래 모빌리티 로드맵을 발표 하고, 이를 위한 법안도 국회에 제출해 입법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